장진승



본인과 작업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작가 장진승입니다. 현재 영상, 인터렉션, 설치, 조각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왜곡된 인식과 차별 그리고 인간의 인지구조에 대한 작업 및 실험을 하고 있습니다.

평소 어떤 방식으로 작업하시나요?
평소 작업을 진행할 때 어떻게 관객들과 소통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합니다. 인터랙션 작업 같은 경우 특히나 관객과의 반응이 굉장히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요즘에는 조금 다른 접근이지만, 다양한 매체를 가지고 실험하는 작업을 통해 작업을 다양화하면서 발전시키는 중입니다.

코로나 발생 이후 작업하면서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물론 전시라는 것은 매체를 떠나서 공간의 현장성, 재료의 물성 등 다양한 이유로 직접 와서 경험하고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했듯이, 인터랙션이 포함된 작업 같은 경우는 특히나 더 현장성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다양한 많은 사람들이 폐쇄된 공간에 모이게 되는 전시공간을 예전과 같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없다는 사실이 가장 큰 어려움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러한 부분을 어떻게 대처해나가고 계시나요?
사실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으며 기술이 점점 더 발전하고 있지만, 완전히 오프라인의 전시를 대체할 수는 없다고 생각하고 이 부분에 대해 큰 기대를 하고 있진 않은 편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상황에서는 다른 대안을 찾는 것도 방법일 수 있지만, 현재 가능한 부분들을 더 극대화해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여러 행사나 디지털 플랫폼 전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부분 또한 위와 같은 생각인데, 우선 온라인 플랫폼의 긍정적인 부분은 시간성과 공간적 특성의 자유화라고 생각합니다. 물리적인 시간(물론 전시를 보는 시간 혹은 새로운 기술을 사용한다면 준비하는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지만) 보통은 그 장소까지 오고 가는 물리적 시간이 사라지게 되면서 시공간적 제약이 줄어들면서 덜 소비적일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반대로 그만큼 몰입 혹은 집중하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전시의 현장성을 느끼고 작품을 제대로 관람하기에는 다소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한계들을 전환할 수 있는 기술이 언젠가 개발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로서는 모든 것을 대체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평소 본인의 작업을 어떻게 아카이빙하고 계시나요?

대부분의 작업은 사진과 영상으로 남겨놓는 편입니다. 기록하는 방식에 있어서 특히 평면이 아닌 작업의 경우 영상으로도 담기 힘든 부분들 특히나 작품 자체가 관객들과 소통 혹은 인터랙션을 기록하는 것은 언제나 어려움이 많이 따른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이 부분에 관련해서는 다양한 방법론이 존재하는데 작품의 성격에 따라 전시 장소의 특성에 따라 많이 다르기에 일반화해서 이야기하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최근 흥미를 느끼는 것은 무엇인가요?

최근은 현재 상황처럼 비대면 시대에 필요한 것들 혹은 예술이 수행해오지 않았던 부분에 대한 고민 그리고 또 다른 매체에 대한 흥미를 가지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자주적인(Autonomous) 그리고 자동화(Automation) 시스템에 대한 큰 관심이 생겼습니다.

향후 계획에 대해 알려주세요.

향후 계획은 올해 진행했던 다양한 실험을 더 구체화하고 다듬을 예정입니다. 또한 새로운 매체들을 접하면서 어려운 점을 많이 느껴서 조금씩 공부해나가려고 합니다. 최근에는 3D 이미지와 영상 그리고 3D 프린터를 사용하는 작업들을 주로 하고 있는데, 사실 프로그램과 툴이 너무 다양해서 누구나 다 겪는 어려움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지금 새로이 작업하고 있는 코딩 작업은 기존의 기술 혹은 기계를 활용하여 기존의 사용 방식과 조금 다른 방식의 접근을 하면서 보통 풀어나가는 편이라, 항상 좀 어려운 점들이 많이 따르는 것 같습니다. 물론 전문 프로그래머가 아니기에 어차피 어려운 건 똑같을 수도 있지만요.


장진승, , 2020, 종이 위에 피그먼트 프린트, 디아섹, 1200 x 510 mm

1    장진승, <DON>, 2020, 종이 위에 피그먼트 프린트, 디아섹, 1200 x 510 mm

LAMBERT, 2020, Archival pigment print on paper, diasec, 510x1200mm

2    장진승, <LAMBERT>, 2020, 종이 위에 피그먼트 프린트, 디아섹, 510 x 1200 mm

장진승, , 2020, 인체, 키넥트 센서 V2, ABS 필라먼트, 3D 프린트, 인체 크기(Human scale).

3    장진승, <ABS SCELETALOS SERIES (WT) FUTURAE HOMO PLASTICUS #J001-M-A-0_HEAD PART (WIP)>, 2020, 인체, 키넥트 센서 V2, ABS 필라먼트, 3D 프린트, 인체 크기(Human sca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