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혜



본인과 작업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이미지(Image), 텍스트(Text), 그리고 내러티브(Narrative)를 이용해 회화작업을 하고 있는 최민혜라고 합니다.

평소 어떤 방식으로 작업하시나요?
예술은 자신의 언어를 가지는 거라고 생각해요. 여기서 언어라 함은 일종의 자기표현이고 그것이 저의 작업에선 이미지, 텍스트, 그리고 이야기 들로 이루어져 있어요. 저는 주로 시각 작업을 하지만 글자에 많은 영향을 받아요. 읽었던 책이나 그려내고 싶은 장면 혹은 생각이 제 머릿속에서 글로 먼저 마주하는 상황들이 오기 때문인 것 같아요. 텍스트를 회화적인 사물, 질감, 크기, 색 등으로 변환시키는 과정을 거치며 작업을 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텍스트를 그대로 전면 배치하는 작업들도 시도해보기 시작했어요. (이전에는) 텍스트를 회화 속 오브제로 받아들이는데 개인적인 시간들이 좀 필요했던 것 같아요. 앞으로도 여러 가지 다양한 시도를 계속해 나가며 확장시키고 싶어요.

코로나 발생 이후 작업하면서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생존’이 큰 화두인 요즘에 참가했던 전시들이 취소되거나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해 아쉬웠어요. 작품을 만드는 사람도 예술가 지만 보고 사유하는 사람도 예술가라고 생각하는데요, 저도 창작자로서 그리고 관람자로서 그런 즐거운 경험들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는 점이 안타까워요. 특정하게 창작자로서 고민이 전혀 없었다고 할 수는 없는 해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눈이 오나 비가 오나 해야 할 일을 해야 하는 건 마찬가지지 않았나, 그러니 더 열심히 하자...라고 생각해요. 전반적으로는 이런 상황들이 스스로에 대해 더 깊은 고민을 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어요.

그러한 부분을 어떻게 대처해나가고 계시나요?
전시 기회가 줄어든 부분을 다른 매체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체하려고 하고 있어요. 이번 인터뷰에 참가하게 된 이유도 그중 하나에요. 이번 Interrobang 인터뷰 질문들은 조금 더 편하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질문들이 많아 즐거워요.
      내 생각을 표현을 하는 행위가 가능하다는 건 큰 행운인 것 같아요.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아름다운 선물이죠 - 우리 모두는 다른 면모를 가진 예술가이니까요. 이런 시기에 저는 그 선물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조금 더 나 자신에게 집중하고 작업에 몰두하다 보면 시간이 지나가 있기도 하고 제 스스로가 단단해지는 느낌을 받았어요. 걱정이 많을수록 작품을 준비하고 만드는 과정에선 긴 호흡으로 바라보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어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여러 행사나 디지털 플랫폼 전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부족한 체력과 시간을 초월해 조금 더 간편하게 많은 행사/포럼/강연/전시 등을 참가할 수 있다는 것은 환영하는 점이에요. 안타까운 점은 온라인으로 접하는 정보들이 축약된 정보가 집결된 것처럼 느껴질 때가 있어요 - 가끔은 울렁거리기도 해요. 직접 가서 보고 느끼고 오다가다 만나는 사람들과의 느슨한 연결이 없다는 것도 아쉬운 점이에요. 기록의 축척에 대한 관점에선 구두로 했던 추상적 기록들이 이제는 객관적인 과정을 통해 영구적인 기록으로 남는다는 건 온라인의 긍정적인 점인 것 같아요. 공간을 경험하는 순간은 제약되었지만, 기록에 대한 피드백들이 차츰 쌓여 온라인으로도 더욱 다양한 연결과 담론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기대 중이에요 (Interrobang 인터뷰도요-). 물론, 예전처럼 “똑같은 경험"을 제공할 순 없겠지만, 온라인으로 관람자에게 조금 덜 긴장된 방법으로 다가가는 것이 사람들이 예술을 즐기고 사유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요?


평소 본인의 작업을 어떻게 아카이빙하고 계시나요?

최종적으로는 제 개인 웹사이트에 업로드를 하는 편이에요. 과정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조금 더 가볍게 기록하려고 하고 있어요. 웹사이트에 올라가는 작가노트는 1차적으로 기록해두었던 노트에서 보완해서 올리고 있어요. 아카이빙에 대해 보완하고 싶은 부분은 ‘조금 더 자주 포스팅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어요.

최근 흥미를 느끼는 것은 무엇인가요?

최근에 SF 소설에 엄청난...재미를 느끼기 시작했어요. 김초엽 작가의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2019, 허블) 그리고 켄 리우 작가의 『어딘가 상상도 못 할 곳에, 수많은 순록떼가』(2020, 황금가지) 두 책 모두 정말 재밌게 읽었고요. 그리고 연말에 읽으려고 아껴둔 김보영 작가의 『얼마나 닮았는가』(2020, 아작) 가 있어요.

향후 계획에 대해 알려주세요.

내년에는 제가 도구로 쓰는 이미지, 텍스트, 그리고 내러티브의 경계를 조금 더 자연스럽게 넘나들며 작업하고 싶어요. 얼마 전 시작한 새로운 시리즈에서는 환상에 대한 이야기를 작업하고 있어요.


최민혜, , 2019, acrylic on canvas, 53 x 45.5 cm

1    최민혜, <A Fierce Chant (격양된 목소리의 챈트)_1>, 2019, acrylic on canvas, 53 x 45.5 cm.
     Hi, I’m a sacred object and this is a sacred place. So, pray for me and dance with me! 안녕, 나는 신성한 오브제 이고 여기는 신성한 곳이야. 그러니까 나를 위해 기도해줘 그리고 나와 함께 춤을 쳐줘!


최민혜, , 2019, acrylic on canvas, 116.8 x 91cm

2    최민혜, <An Edited Garden Plan>, 2019, acrylic on canvas, 116.8 x 91cm

최민혜, , 2020, acrylic on canvas, 40.9 x 31.8 cm

3    최민혜, <Dreamin’ with Two Open Eyes>, 2020, acrylic on canvas, 40.9 x 31.8cm.
      새로운 시리즈 ‘환상’의 한 작품이다.

최민혜, , 2020, watercolor on paper, 32 x 24 cm

4    최민혜, <Surfing>, 2020, watercolor on paper, 32 x 24 cm

최민혜, , 2019, acrylic on canvas, 40.9 x 31.8 cm

5    최민혜, <The End of a Bad Painter>, 2019, acrylic on canvas, 40.9 x 31.8 c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