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의



본인과 작업에 대한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잡다하게 작업을 하고 있는 작가 현승의입니다. 올해에는 관광산업의 이면과 그 어두움을 주제로 삼아 작업을 했습니다. 제주에서 나고 자란 저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런저런 이미지들을 바깥으로 내놓고 있습니다.

평소 어떤 방식으로 작업하시나요?
이곳저곳을 돌아다니고 그만큼 보는 것들이 많아지면 작업을 하고 싶은 것이 저절로 생겨나는 편입니다. 그것을 어떻게 표현하고 무슨 매체를 사용할지 고민하는 것은 그 다음 문제입니다. 최대한 본인이 지루하지 않을 작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한 가지 이미지에 몰두하기보다는 다양하게 시도해보곤 합니다. 그러다 보면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인지에 더욱 접근할 수 있게 되기도 하고, 나아가야 할 방향을 희미하게 짐작할 수 있게 되는 것 같습니다.

코로나 발생 이후 작업하면서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부분은 무엇인가요?
코로나로 인해 올해 봄에 예정되었던 전시가 가을로 미뤄졌고, 레지던시에서 운영하기로 되었던 시민강좌도 취소되었습니다. 그만큼 시간 운영에 여유가 생겨서 좋은 점도 있었어요. 하지만 코로나가 저에게 끼치는 영향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관계없이, 이러한 상황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모른다는 불확실함이 가장 힘든 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정신력이 알게 모르게 깎여나가게 되거든요. 시대가 바뀌면 작가도, 작품도 그에 맞추어 적응을 해야 할 것 같은데 어느 방향으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막막한 것도 사실이었습니다.

그러한 부분을 어떻게 대처해나가고 계시나요?
일단은 이제까지 해왔던 대로 묵묵하게 작업을 계속해가고 있습니다. 코로나를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관성이 강한 사람인지를 참 많이 느꼈습니다. 작업 활동으로 이리저리 바쁜 와중에 혼란스러움을 더하고 싶진 않아서 지금은 그저 본인이 중심을 잘 잡아야겠다고 생각하는 중입니다. 물론 예전에 비해 온라인 전시 등에 관심을 더 가지게 되기도 했고요.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여러 행사나 디지털 플랫폼 전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온라인 전시는 실제로 디피된 전시공간을 기반으로 해서 온라인을 활용하거나, 실제 전시는 없지만 작품을 웹상에 선보이는 방식이 일반적인 것 같습니다. 온라인 전시의 경우 디지털이라는 레이어가 추가되면서 실제 전시와는 완전히 다른 결이 생겨난다고 생각합니다. 이제까지 인상적인 온라인 전시를 보지 못했는데, 저는 그것이 온라인 전시를 실제 전시의 대체물처럼 생각하기 때문에 생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온라인은 온라인만의 강한 매체적 특성이 있지만 실제의 대체물, 혹은 연장선으로만 인식되기 때문에 그 장점이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독립적인 방식으로서의 온라인 전시의 가능성을 모색하고, 웹상에서 관람자 개개인이 누릴 수 있는 체험을 어떻게 극대화할 수 있을까에 집중한다면 더욱 재미있는 온라인 전시가 가능하게 되리라고 생각합니다. 구체적인 방식은 더 고민해 봐야겠지만요.


평소 본인의 작업을 어떻게 아카이빙하고 계시나요?

작업과정은 핸드폰 촬영으로 기록하고, 완성된 작품은 좋은 카메라로 제대로 촬영해서 개인적으로 소장합니다. 전시를 하게 되면 설치된 모습이나 전시 전경을 또 세세하게 촬영합니다. 코로나가 터지고 나서는 체계적인 온라인 아카이빙이 필요하지 않나 싶어 개인 홈페이지를 간단하게 만들었습니다. 따로 작품만 올리는 SNS 계정을 운영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그냥 일상 계정 속에서 전시 소식과 작품 이미지를 중간중간 올리는 편입니다. 그게 자연스럽다고 느껴지기도 하고 편해서요. 전시 끝나고 나서 리플릿이나 포스터 같은 실제 기록물들이 남게 되는데, 이러한 것들을 어디에 어떻게 잘 정리하면 좋은지가 가장 큰 고민입니다.

최근 흥미를 느끼는 것은 무엇인가요?

최근에는 영상이나 애니메이션, 게임 등의 제작 방식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특별한 이유는 딱히 없고 그냥 새로운 기술을 좀 배워보고 싶어서요.

향후 계획에 대해 알려주세요.

제주의 관광산업이라는 국지적 배경에서 더 나아가 개발과 보존, 과거와 미래 사이의 불완전한 현재라는 큰 틀을 가지고 작업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하고 싶은 건 많은데, 행동이 그만큼 따라주어야겠죠. 영상매체에 대한 공부도 좀 더 해볼 생각이고요.

현승의, ,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30 x 194 cm

1    현승의, <박제된 낙원_1>,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30 x 194 cm


현승의, ,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30 x 194 cm

2    현승의, <박제된 낙원_2>,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30 x 194 cm

현승의, ,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00 x 70 cm

3    현승의, <Welcome>, 2020, 장지에 혼합매체, 100 x 70 cm

현승의, , 2020, 장지에 혼합매체, 73 x 117 cm

4    현승의, <현수막_1>, 2020, 장지에 혼합매체, 73 x 117 cm

현승의, , 2020, 장지에 혼합매체, 53 x 65 cm

5    현승의, <COVID-19>, 2020, 장지에 혼합매체, 53 x 65 cm